꽃피는 봄, 은산별신제, 기지시줄다리기 등 다양한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전국에서 펼쳐지는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3/28 [16:39]

꽃피는 봄, 은산별신제, 기지시줄다리기 등 다양한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전국에서 펼쳐지는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3/28 [16:39]

▲ 국가무형문화재 제75호 기지시줄다리기, 충청남도에서는 백제 부흥군의 영혼을 추모하는 ▲「제9호 은산별신제」(4. 4.~8/충청남도 부여군 은산면 일원) 공개행사를 시작으로, ▲「제86-2호 면천두견주」(4. 6~7/충청남도 당진시 면천면 구 면천초등학교) 공개행사와 ▲「제75호 기지시줄다리기」(4. 14/충청남도 당진시 기지시리 일원)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4월 공개행사가 경상남도 사천, 충청남도 당진, 전라남도 구례, 서울시 등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존·전승을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봄꽃이 만개하는 계절인 4월에 풍성한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놀이의례공연공예분야 15종목의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먼저 충남에서는 백제 부흥군의 영혼을 추모하는 ▲ 「제9호 은산별신제」(4 .4~8/충남 부여군 은산면)행사를 시작으로 ▲ 「제86-2호 면천두견주」(4. 6~7/충남 당진시 면천면 구 면천초) 행사와 ▲ 「제75호 기지시줄다리기」(4. 14/충남 당진시 기지시리) 행사가 진행된다.

면천두견주는 두견화라 불리는 진달래 꽃잎을 섞어 담는 술로, 진달래 향기가 일품이다. 공개행사에서는 제작기법과 두견주 빚기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진달래꽃 주제로 한 제19회 면천진달래민속축제(4. 6~7/면천읍성 앞)와 진행되며 진달래 떡, 화전 등의 맛있는 음식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기지시줄다리기는 충남 당진시 송악읍 기지시리에서 전승돼 왔다. 재앙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는 농경 의식의 하나로, 줄다리기를 통한 농촌의 협동과 민족 생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문화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매년 4월 둘째 주에 4일간 진행되며(4. 11~14/기지시줄다리기박물관), 500여 년 간 이어져 온 선조들의 지혜를 알아가며 전통문화의 흥겨움을 경험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벚꽃 군락지로 유명한 경남 사천시 용현면 선진리 인근에서는 만개한 벚꽃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개행사가 준비됐다. ▲ 「제11-1호 진주삼천포농악」(4. 7/선진리성)과 ▲ 「제73호 가산오광대」(4. 7/선진리성 야외공연장) 행사가 진행돼 봄나들이에 나선 상춘객들의 즐거움을 더할 것이다.

전라남도 구례에서는 ▲ 「제83-1호 구례향제줄풍류」(4. 21/구례읍 구례문화예술회관)가 진행된다. 「구례향제줄풍류」는 전남 구례지방에서 전승되는 현악영산회상(絃樂靈山會相)이란 기악곡을 말한다. 영산회상은 여러 음악으로 구성된 합주곡을 가리키며, 현악기가 중심이 되는 영산회상을 현악영산회상 또는 줄풍류라고 한다. 구례향제줄풍류는 거문고를 중심으로 단소, 대금, 세피리와 가야금, 해금, 양금, 장고가 편성돼 연주되는 방중악(房中樂)이다. 화려한 선율을 배제하고 힘 있는 가락과 장식음인 ‘시김새’의 표현이 독특하면서도 간결한 것이 특징이다.

마지막으로 서울의 벚꽃 명소로 알려진 선정릉과 석촌호수 인근에서도 흩날리는 벚꽃 아래 다양한 종목의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를 만나볼 수 있다.

먼저 서울특별시 선정릉 부근에 위치한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에서는 ▲「제5호 판소리 정철호」(4. 12/강남구 민속극장 풍류) ▲ 「제29호 서도소리 김광숙」(4. 13/강남구 민속극장 풍류) ▲ 「제15호 북청사자놀음」(4. 20/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이 진행된다.

기능분야에서는 ▲ 제78호 입사장 홍정실(4. 26~28/ 강남구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403호 입사공방) ▲ 제22호 매듭장 정봉섭(4. 26~30/강남구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301호 매듭공방)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보유자의 작업공간이자 전통공예 기술 전승 현장인 공방에서 보유자가 직접 제작공정을 시연하고, 시민들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또한, ▲ 「제119호 금박장 김기호」(4. 22~27/서울시 종로구 금박연) ▲ 「제49호 송파산대놀이」(4. 27/서울시 송파구 서울놀이마당)가 진행된다. 금박장 공개행사는 지난해 부친(김덕환 금박장 명예보유자)의 뒤를 이은 김기호 보유자가 행사를 통해 금에 약간의 은을 섞어 두드려서 얇게 만드는 부금 과정과 조각 과정을 시연한다. 흥겨운 송파산대놀이는 벚꽃 명소로 알려진 석촌호수 인근의 서울놀이마당에서 개최되며, 송파산대놀이 12마당 전 과장을 실연한다.

경기도 양주에서는 ▲ 「제70호 양주소놀이굿」(4. 20~21/양주소놀이굿 야외놀이마당)이 펼쳐진다. 양주소놀이굿은 소굿·쇠굿·소놀음굿·마부타령굿이라고도 불린다. 농사나 사업, 장사이 잘되고 자손이 번성하기를 바라는 경사굿의 일부로 연행되며, 무당 중심의 연행이 아니라 마을의 신명 많은 놀이꾼과 함께 연행한다는 특징이 있다. 굿의 가사가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되어 있고, 다른 굿에 딸려 노는 굿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놀이이다.

마지막으로 경주시 하동에서는 ▲ 「제93호 전통장 김동학」(4. 26~5. 2/경주민속공예촌) 행사가 진행된다. 전통(箭筒)은 전쟁이나 사냥을 할 때 화살을 담아서 가지고 다니던 화살통을 말하며, 화살통을 만드는 기술과 그 기술을 가진 사람을 전통장이라 한다. 이번 공개행사에서는 요즘 접하기 힘든 대나무로 만든 죽전통, 종이로 만든 지전통 등 김동학 보유자의 작품 45점이 전시되며, 보유자가 직접 시연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참교육신문사
  • 도배방지 이미지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