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의 참외딸기, 급변하는 소비자 입맛을 잡아라!

도 농업기술원, 농촌진흥청과 함께 참외, 딸기 소비 유통 트렌드 발표대회 가져

백두산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04:07]

경북의 참외딸기, 급변하는 소비자 입맛을 잡아라!

도 농업기술원, 농촌진흥청과 함께 참외, 딸기 소비 유통 트렌드 발표대회 가져

백두산기자 | 입력 : 2019/03/29 [04:07]

- 참외는 기능성 강화 및 6차산업 연계, 딸기는 품질고급화고단가 전략 필요

 

▲ 참외, 딸기 소비유통 트랜드 발표대회 백두산기자


[다경뉴스=백두산기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28일 성주문화예술회관에서 도내 참외, 딸기 생산자와 농촌진흥청 주요 관계관, 유통관련 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참외와 딸기의 소비 유통 트렌드 특징에 대한 연구결과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농촌진흥청과 공동 추진한 이날 행사는 농촌진흥청 이균식 박사, 위태석 연구관,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정종도 박사가 발표자로 참여해 참외딸기의 소비 및 유통트렌드 분석, 신품종 및 신기술 개발 지원과 연구방향 설정, 구매 분석을 통한 농가 마케팅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참외의 소비 유통 트렌드에 대해 발표한 농진청 이균식 박사는 “맛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로 당도, 기능성, 영양성분에 대해 더 관심을 가져야 하고 앞으로는 잠재적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참외 체험, 가공품, 참외 활용 요리 등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태석 연구관은 “딸기 소비가 증가하는 이유는 맛도 있지만 먹기 편리함도 무시할 수 없으며 소비 유통 활성화를 위해서 수량성보다는 품질에 더 중점을 두고 품종을 선택해야 하고 고단가 전략을 구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정종도 박사는 “종묘회사별로 다양한 참외 품종들이 시판되고 있지만 재배농가에 품종선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고 딸기의 경우 향후 수출확대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 왔다”면서 경북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수출 특화 품종으로 싼타, 베리스타, 환타를 소개했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소비자 트렌드 발표대회를 계기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참외, 딸기를 생산하고 6차 산업과 연계해 농가 소득향상과 농촌 활력을 찾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인터뷰•탐방 많이 본 기사